• HOME
  • 핫플레이스
  • 12호
  • 연성인만의 특별한 보금자리 - 학습 의지가 샘솟는 생활관&국제학사
  • 351   



최첨단 설비와 친절한 사감 선생님까지, 럭셔리 생활관

연곡문화센터 내에는 총 278명을 수용할 수 있는 생활관이 자리한다. 국내 최고의 설비를 자랑하는 생활관은, 각 룸의 문을 여는 순간 “와~” 감탄사를 내뱉기에 부족함이 없다. 탁 트인 창문 너머로 안양을 품에 안은 산자락이 시선을 사로잡기 때문이다. 반대 룸 역시 마찬가지. 푸른 산을 병풍 삼은 학교 전경이 남다른 전망을 선사한다.

“학생들의 안전과 편의를 최우선으로 하되, 상벌점제도 등 철저한 규칙을 적용해서 학생들의 공동체 정신과 학습의지를 최대한으로 끌어올릴 수 있도록 운영하고 있습니다.”

김수진 관장의 말처럼 생활관은 24시간 CCTV와 출입통제 시스템 등을 통해 안전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으며, 학생과 사감 선생님의 맨투맨 상담을 통해 내 집처럼 편안한 환경을 제공하고 있다.또한 ‘연성, 보석마을의 밤’ 등 생활관 축제와 콘테스트, 생일기념 이벤트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통해 학생들의 여가 및 자기계발을 돕고 있다. 최인화(항공서비스과 2학년) 학생은 “버디 시스템을 통해 생활관 내 친구들과 활발한 교감이 이뤄지고 있고, 다양한 축제로 학창시절의 특별한 추억도 만들 수 있어 즐겁게 생활하고 있습니다”라며 만족감을 드러낸다.

이우신(군사학과 2학년) 학생은 “생활관 내 동아리 활동도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습니다. 저는 배드민턴과 스쿼시 동아리에 참여해서 자기계발은 물론이며, 다른 학과 친구들과도 우정을 쌓아가고 있습니다”라며 “또 학생들의 얼굴을 한 명 한 명 기억해서 우편물과 택배 등을 직접 전해주시는 기사님에게 감사의 말을 전하고 싶습니다”고 덧붙인다.

생활관 학생들은 유독 사감 선생님에 대한 감사를 잊지 않는다. 김규성(호텔관광전공 2학년) 학생은 “조진현 사감 선생님, 아프거나 진로를 고민할 때 항상 따뜻하게 상담해주시고 진심으로 걱정해주셔서 감사합니다”라며 인사의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우수한 교수진과 프로그램, 실용 학과와 첨단 시설 등 국내 굴지의 학습 환경을 갖춘 연성대학교는 ‘글로벌 인재 양성과 실용교육의 산실’로 대표된다. 특히 국내 최고의 설비를 자랑하는 기숙사는 생활관과 국제학사로 운영되며 전국 대학생들의 로망이 되고 있다. 학습 의지가 절로 샘솟는 쾌적하고 아늑한 보금자리, 그 현장을 찾아 보았다.




연성대학교의 작은 지구촌, 국제학사

국제학사는 세계 각국의 학생들이 생활하는 작은 지구촌이다. 특히 112명을 수용할 수 있는 넓고 쾌적한 시설과 조리실, 샤워실, 세탁실, 피트니스실, 스쿼시장 등 다양한 시설을 마련해 학생들의 편의를 제공하고 있다.

“국제학사는 인종의 구별 없이 모든 학생이 서로 인사와 미소를 나누며 자연스럽게 교류할 수 있는 생활관입니다. 더욱이 외국인과 함께 살 수 있는 특별한 경험을 통해 글로벌 마인드를 배양할 수 있는 보금자리라고 생각합니다.”

국제학사의 여학생 대표를 맡고 있는 정다빈(항공서비스과 15학번) 학생은 ‘작은 지구촌’의 특별함을 국제학사의 장점으로 손꼽는다.

연성대학교 어학당에서 학업 중인 나스탸(연성대학교 어학당, 러시아) 학생은 “학교 근처에 생활관이 있어 이동이 편하고, 다양한 국적의 친구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어 학습에도 큰 도움이 됩니다”라고 말한다. 또 “송편 만들기와 크리스마스트리 만들기 등 재밌는 이벤트를 통해 소중한 추억들을 만들어가고 있습니다. 특히 사감 선생님이 직접 만들어주신 비빔밥은 최고였어요”라며 미소를 지어 보인다.

학교와 국제학사의 거리는 1km에 이른다. 하지만 후문을 이용하면 학교에 바로 들어갈 수 있어, 외국인 학생들은 편한 등교를 최고의 장점이라고 입을 모은다. 크세니야(연성대학교 어학당, 러시아) 학생은 “학교가 가깝고 친구들과 생활하는 게 너무 재밌어요. 무엇보다 사감 선생님들이 부족한 한국말에도 친절하게 대해주시고, 하나부터 열까지 챙겨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해요”라며 고개 숙여 인사를 건넨다.

자녀의 교육을 위해 맹자의 어머니는 집을 세 번이나 이사했다. 하지만 맹자가 ‘연성인’이었다면 그럴 필요가 없었을 것이다. 쾌적한 시설과 철저한 관리, 다채로운 프로그램과 친절한 사감 선생님까지. 연성대학교 생활관이 국내 많은 대학생이 부러워하는 ‘최고의 기숙사’로 평가받는 이유다.


작성 연성대학교


SNS 댓글

이 섹션의 다른 기사